'kluster'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6.17 Cluster & Eno - Ho Renomo
  2. 2009.06.17 Cluster- Hollywood
2009.06.17 02:11

Cluster & Eno - Ho Renomo

Cluster와 Eno. Sound로 Silence를 주조하는 연금술사들.

 

 

          Cluster & Eno - Ho Renomo

 

수수께끼로 가득찬 18세기의 실제 인물, 생제르망의 예를 들어보기로 하자.

  그 당시 많은 사람들은 생제르망이 현자의 돌을 가지고 있다고 믿었다.  <런던 연대기>에는 '불가사의한 이방인에 관한 일화'라는 제목으로 다음과 같은 기록이 있다.

 

  "그는 탁월하고 고귀한 연금술사로서의 명성을 가지고 독일에서 프랑스로 왔다.  그는 비밀의 가루를 가지고 있었는데, 그것은 만능약이기도 했다.  이 이방인이 금을 만들 수 있다는 소문이 퍼져나갔다.  그의 지출이 이러한 소문을 뒷받침했던 것 같다.  소문이 커지자 당시의 프랑스 대신이 이를 의심하여 그의 비밀을 밝히려 했다.  그는 생제르망이 어디로부터 송금을 받고 있는지 조사하도록 명령하였다.  그리고 이 현자의 돌이 어디서 생기는지 그 출처를 곧 알게 될 것이라고 사람들에게 말했다.  그러나 비밀을 밝히려는 그 고관의 의도는 매우 사려 깊고 현명한 것이었지만 오히려 수수께끼만 더 증폭시키는 결과를 낳았다. …… 그렇게 2년 동안 감시하였지만, 생제르망은 평상시와 같이 생활하며 모든 것을 현금으로 지불했는데, 그 동안 프랑스에 있는 그에게 들어온 송금은 일체 없었다."

 

  생제르망은 일부 귀족들 앞에서 변성실험을 하여 보통의 주화나 은화를 금으로 변화시키기도 하고, 왕이나 외교관에게 자신이 직접 만들었다며 큼직한 다이아몬드와 보석을 보여주기도 하였다.  파리의 자택에서 마련한 연회에서는 보석을 디저트 접시에 담아 참석한 귀족들에게 선물로 주었다고도 전해진다.  한번은 어떤 공작부인의 청에 못이겨 생명의 약이 든 작은 병을 주었는데, 그것이 술인줄 알고 마셔버린 하녀가 몰라보게 젊어졌다는 믿기지 않는 에피소드도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생제르망 자신이 불사의 삶을 누린 것으로 기록은 전한다.

  라모아 제르지 백작부인의 회상록에 의하면, 1710년 무렵 베네치아에 있던 생제르망의 나이는 50세쯤으로 보였다고 한다.  만일 그렇다면 1660년경에 출생한 것이 된다.  그런데 그는 1737년에서 1746년 사이에 페르시아와 영국, 빈 등에 머물렀다.  8, 90세는 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시기이다.

  그리고 1749년에는 파리에 도착하여 루이 15세와 퐁파두르 후작부인을 만났으며, 1756년에는 인도에서 목격되었다.  1762년에는 성 페테르스부르크의 쿠데타에 참가하고, 이후로는 프랑스의 샹보르성에서 연금술과 화학실험에 종사한 것으로 기록은 전한다.  그리고 1768년에는 베를린에 있었고, 그 다음해는 이탈리아, 코르시카, 튀니스를 여행하였으며, 1770년에는 러시아 해군이 이탈리아에 입항했을 때 오를로프 백작에게 초대를 받기도 했다.  이때 그는 러시아 장군 복장이었다고 한다.  그는 1770년대에는 독일에 체류하면서 샤를 왕자와 함께 프리메이슨과 장미십자단 일에 종사하였으며, 1780년에는 런던의 왈시 사가 생제르망의 바이올린곡을 출판했다.

  독일의 에케른푀르데의 교회에는 "소위 생제르망 및 웰돈 백작. 1784년 2월 27일 사망.  3월 2일 매장"이라는 기록이 있다.  1710년에 50세로 보이는 생제르망을 보았다는 라모아 제르지 백작부인의 말을 믿으면, 그는 124세 정도에 죽은 셈이 된다.

  그런데 그 다음해 그는 어떤 프리메이슨 모임에 출석하고 있다.  또 한 백작부인은 1821년에 그를 빈에서 만났다고 말했으며, 주 베네치아 프랑스 대사도 그후 산마르코 광장에서 그와 이야기를 나누었다고 했다.

  생제르망의 친구이자 제자인 헤세 카셀의 샤를 왕자는 그의 저서에서 "지금까지의 철학자 가운데 가장 위대한 사람 중의 하나"로 생제르망을 추켜세웠으며, 주브뤼셀 오스트리아 대사인 코벤츨도 그를 높이 평가하여 "모든 것을 알고 있고, 존경할 수 있는 결백하고 착한 영혼의 소유자" 라고 하였다.  프리드리히 대왕은 생제르망을 "이해할 수 없는 남자" 라고 말하였으며, 프랑스의 볼테르는 생제르망에 대해서 "모든 것을 알고 있는 사람", 그리고 "결코 죽지 않는 남자" 라고 평하였다.

 

                                             출처: http://www.cowhiterose.net/layaforce/anu/anu0103.htm

 

난 Brian Eno를 음악계의 생 제르망 백작이라 부르고싶다.

 

 

 



'Sometim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Jessamine - All The Same  (0) 2009.06.17
심해어  (0) 2009.06.17
Cluster & Eno - Ho Renomo  (0) 2009.06.17
Recoil  (0) 2009.06.17
The Wedding Present 와 Pavement  (0) 2009.06.17
Summer Sonic 09 첫날  (0) 2009.06.17
Trackback 0 Comment 0
2009.06.17 01:10

Cluster- Hollywood

독어를 몰라서 앨범 제목이 기억이 안나는 관계로 다시 찾아듣기까지 숱한 고초를 겪은 "Zuckerzeit"

앨범 사자마자 이 첫곡부터 빵 터져줘서 대만족했던 기억이 난다.

소시적 워크맨(!그렇다 바로 그 추억의 워크맨이다) 이어폰으로 듣고 있으면

 

흘러가는 시간을 잊고 공기중에 떠다니는 먼지처럼 부유하게 된달까..

 

신대륙이라도 발견한것처럼 방방뜨며 주위 사람들에게 들려줬다가 졸리다고 면박만 당했던 기억이

나는걸보면, 개인들이 느끼는 감각은 너무나 상대적인것인가보다.

음질이 후져서 슬프지만 다시 음반으로 구입할때까지는 참아야할듯.

좋은 음질로 들어야만 진가를 발휘하는 음악이다.

 



'Sometim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edelus - 21세기의 유미주의자  (0) 2009.06.17
Daedelus의 사운드정원  (0) 2009.06.17
Cluster- Hollywood  (0) 2009.06.17
The Magnetic Fields - papa was a rodeo  (0) 2009.06.17
Roxy Music=The Thing  (0) 2009.06.17
David Bowie - Dead Against It  (0) 2009.06.17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