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ynthpop'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6.17 Depeche Mode
  2. 2009.06.17 Visage-Fade to gray
2009.06.17 00:28

Depeche Mode


조숙한 초딩이었던 내 눈에 Depeche Mode만큼 기괴한 밴드는 없었던것 같다.

 

People are People이나 Just can't get enough같은 발랄한 곡들을 연주하면서

 

기타리스트 마틴 고어의 고쓰오덕후 같은 짙은 화장이나 사드매저키즘적인 구속복이 주는 음침함이

 

공존한다는게 왠지 어린 맘에 뭐여???로 비춰졌었다.

 

뭐 좀 지나서 그들에게 Shake The Disease나 Black celebration같은 곡을 만드는 어두움의 골짜기가

 

있다는걸 알게되었지만 .

 

또 지금도 불가사의중에 하나인것은, 철저하게 인디적인 감성은 음지로 숨어들어 숨죽이고 있던 80년대 중반 

 

그들이 누린 컬트적인 인기다.

 

그들은 어딜가던 컬트적인 광팬들을 몰고 다녔고 공연은 항상 대박이었다(뉴 웨이브의 열기가 식고

 

영국음악의 불모지가 된 미국에서조차).

 

그 당시 그들의 인기는 내가 소싯적 즐겨보던 영국의 하이틴 대상의 팝 잡지"Smash hits"와 일본의

 

팝아이돌을 주로 다루던 잡지 "In Rock"이 그들의 사진집을 부록으로 해서 절찬리에 판매되었을 정도였었다!

 

(그럴만한 외모가 아니잖아..)

 

80년대 후반 90년대에 접어들 무렵 이들이 매가밴드가 되고 나서 사실 애정이 살짝 식은건 사실이지만

 

그 후에 내놓은 앨범들에서도 짙고,검고,어둡고 우아한 깜짝 놀랄만큼 아름다운 노래를 한두곡씩 발견하게

 

되곤한다. 정말 대단한 횽아들이다. 

 

근데  그들의 성공에 일익을 담당한 사람이 또 한명 있다. 그는 포토그래퍼이자 전방위 예술가인

 

Anton Corbijn. 전위적이면서도 대중적인 모순된 모습을 그들의 모든 아트웍에서 강렬하게 이미지로

 

잡아냈다고 생각한다. 덕분에 Depeche mode의 음악도 더욱 풍성해졌고.

 

 

음악들을때 매우 냉혹해지시는  마님도 Depeche mode의 discrography앞에서는 뭐부터 먹어야 할지

 

정신 못차리는 뷔페에서 마냥 우왕좌왕 정신없다.

 

그래봐야 한국사람 김치 깍두기 찾듯이  결국은 또 옛날로 돌아가시는구료..

 

 

Depeche Mode -  Somebody
    

 

 

 

 

Depeche Mode - Black Celebration  

 

 

 

 

Depeche Mode - Shake The Disease 


벌써 이때부터 창작력으로나 그걸 구현하는 실력으로나 완성의 경지에 있었다는것.
꾸준한 유지보수만이 필요했을 뿐이다. 그 또한 더할나위없이 잘해왔고.

'Sometim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Magnetic Fields - papa was a rodeo  (0) 2009.06.17
Roxy Music=The Thing  (0) 2009.06.17
David Bowie - Dead Against It  (0) 2009.06.17
Depeche Mode  (0) 2009.06.17
엠.오.븨.이.엠.이.엔.티. 무브먼~의 얼굴들  (0) 2009.06.17
The New by Interpol  (0) 2009.06.17
Trackback 0 Comment 0
2009.06.17 00:22

Visage-Fade to gray

 
New Romantic의 어머니 Visage다.  

아버지는 사실 그들이 반기를 든 펑크 무브먼트 아니었을까.  

화려한 옷과 화장의 귀공자 코스프레로 감추기는 했지만 그들의 취향은 삐뚤어졌고 마음은 병들어 있었던것 같다. 대다수의 펑크 뮤지션들이 뉴 로맨틱으로 전향했고 또 나중에는 많은 숫자가 Bauhaus나 Wolfgang Press등의 gothpop을 했었다는 점등이 살짝 뒷받침을 해준다고 할수 있을것 같기도 하고 아닌것 같기도 하고 ㅋ 프론트맨인 Steve Strange는 당시로선 파격적인 떡칠화장에 각세운 정장등 이상한 비주얼로 눈에 확 띄었었다고 한다.

이 곡은 New romantic의  스탠다드를 보여준 대표곡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Visage-Fade to gray

 

 

 




Visage - Damned don't cry
 
 마그네틱 필즈의 곡중에 smoke and mirrors를 첨 들었을때 이곡이 떠올려졌었다.

 

'Like No Oth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Drop Nineteens - Winona  (0) 2009.06.17
Ceremony의 명암  (0) 2009.06.17
Visage-Fade to gray  (0) 2009.06.17
Sudden Rush - Erlend Oye;세련된 촌놈  (2) 2009.06.17
Kim & Jessy by M83  (0) 2009.06.17
Raw Deal (feat. Val) by Himuki  (1) 2009.06.17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