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1.11 05:32

Gary Wilson

Stone Throw label에야 뭐 재능있는 아티스트들이 한다발은 있어서 뿜어내는 색채도 다양한 편이지만 나는 뭐니뭐니해도 James Pants나 Gary Wilson 같은 펑키한 능글맞음이 제일 맘에 든다. 루저지만 염세적이지 않아서 귀여운. 
탐 크루즈처럼 주인공밖에 될수 없는 관상을 타고난 사람도 있지만 사실 그렇지 못한 사람들이 대부분인게 세상의 잔인한 이치일진데 그 점에 좌절해서 진상을 떨때 떨더라도 좀 유들유들하게 떨었으면 좋겠다. 

달력 바뀌었다고 새해각오 같은거 늘어놓기는 좀 부끄럽긴 하지만 구지 늘어놓자면 이거다. 
올해도 Gary Wilson처럼 유들유들하게 살아야겠다. 단 이 아저씨에게는 달랑 두장 내놓은 앨범 사이에 놓인 27년이라는 긴 세월의 간극을 뛰어넘는 훼손당하지 않은 오리지널리티지가 있다는 것을 명심하자. 그 오리지널리티의 정체를 애써 들여다보면 나이브함을 가장하고 있지만 완성에 대해 스스로가 정한 까다로운 기준을 향해 정진할 수 있는 순진함이 자리잡고 있다는 것. 그것을 나는 2003년 발매된 Forgotten Lovers라는 미발표곡 모음집을 듣고서야 알았다. 이런 순진함은 매우 고결한 것이다. 사소한 것은 흘려버리되 꼭 간직해야 할것은 지키자.


Gary Wilson - Gary's In The Park



Gary Wilson - You Keep on Looking

'Sinnerman' 카테고리의 다른 글

Gary Wilson  (5) 2010.01.11
Ariel Pink  (5) 2009.12.28
I sing along a song that's oh so delightful  (1) 2009.12.24
James Pants  (3) 2009.12.08
Jimi Tenor  (0) 2009.11.05
Suburban Lawns  (2) 2009.10.14
Trackback 0 Comment 5
  1. ENTClic@music 2010.01.12 21:2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ㅋㅋ..Brian Wilson으로 순간 착각했어요^^
    글은 읽지도 않고 음악 먼저 들으면서 이상하다 싶었는데 역시나..

    • 무라사키노우에 2010.01.12 22:01 신고 address edit & del

      브라이언 윌슨도 좋아요. 브라이언 윌슨처럼 남녀노소 불문하고 사랑받지는 못했지만 이 봉지맨도 가능하면 관심 좀 주세요. 아 근데 제임스 팬츠도 뭐 썩 반응 없으셨던걸 보면 역시 안될 듯.

  2. funked 2010.01.12 21:4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Beck의 Where It's At 가사에서도 이 분 이름이 나오는 것을 뒤늦게 알고서, 아 원래 유명하신 분이었구나 하고 깨달았었어요.
    전 Mary Won't You Dance For Me가 되게 좋더라구요.

    • 무라사키노우에 2010.01.12 21:56 신고 address edit & del

      그 여자이름 나오는 노래 시리즈들 왠지 듣다보면 능글맞음에 웃고 있으면서도 한편 찌질함에 눈물 적시다가 다시 귀여워서 웃게 된달까요. 개인적으로는 1977년작 "You Think You Really Know Me"가 더 마음에 들긴해요.

  3. mahasiswa terbaik 2011.10.23 04:30 address edit & del reply

    해야 이제 당신도 미정 수 :있는과 함께, 선택한 earbuds를 데리러 새로운 최고의 쿠페로 가서 당신의 문의는 Microsoft 준 이러한 사람을 선택하고 다음 음악 플레이어와 하나가 사람에게 바람직 생겼는지 발견 당신은 훨씬 더 보이게 프로그램을 켜십시오. 당신의 당신의 필요를 충족 인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