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3.01 23:53

여기 인터넷 속도는 쉣

일주일 사이 서울에서 도쿄로 그리고 뉴욕으로 일터와 숙소가 정신없이 바뀌는 생활을 하다보니 결국 병이 나고 말았다. 시차 적응은 둘째치고 한국을 능가하는 환절기 일교차에 감기 몸살에 걸려 주말 내내 방에 누워 꼼짝도 하지 못했다. 후배가 사다 준 가그린맛 물약을 마시고 나서 침대에 누워서 복잡한 머리를 정리하고 새 한주의 계획을 차곡차곡 머리에 그려 보았다.

이곳은 브루클린 남쪽의 코니 아일랜드에 있는 해안가를 접한 레지던스다. 커다란 창문 밖으로 바다가 보인다.

3월중으로는 지인들께서 좋아하는 Skywave 출신 뮤지션들의 공연이 여기저기서 잡혀있다. 벌써 이번주 목요일은 Ceremony가 유명한 라이브 클럽 니팅 팩토리에서 연주하기로 되어있다. 여기서 지내는 동안 한국에는 Coldcave와 King of Convinience가 내한 공연을 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 주변 지인들은 하나같이 Coldcave는 몰라도 King of Convinience는 질색들을 하시더만. 근데 난 이 Erlend Oye를 도저히 싫어할 수 없다. 귀여움으로 치자면 MGMT의 그 곱슬머리 소년과 동급 정도인 것 같아. 이 동영상을 보고는 빠른 시간안에 암스텔담을 방문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타향에서 또 다른 타향을 꿈꾼다는 것. 몽롱한 약기운과 곁들이니 나름 괜찮은데.


'Sometim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기 인터넷 속도는 쉣  (8) 2010.03.01
Gary Numan  (0) 2010.02.14
David Sylvian  (4) 2010.02.07
Schneider TM  (0) 2010.02.02
Sarah Records ④ - The Sugargliders  (2) 2010.01.29
Sarah Records ② - The Orchids  (4) 2010.01.25
Trackback 0 Comment 8
  1. 2010.03.02 10:05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2010.03.02 22:28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Irony 2010.03.07 19:16 address edit & del reply

    간헐적으로 글을 올리시네요. 그나저나 Homesick 같은 건 없으시죠?

  4. Irony 2010.03.12 00:14 address edit & del reply

    진담으로 물은 건 아니고요. Kings of Convenience에 연관지어 꺼낸 저급한 안부였습죠.

    • 무라사키노우에 2010.03.12 01:49 신고 address edit & del

      엥 제 저급한 답변에 놀라신 듯. 단문이었지만 전혀 부정적인 뜻은 없는 대답이었어요. 잘 지내시죠? 전 숙소를 소호 근처로 옮기면서 매일 불타는 밤을 보내리라 다짐했지만 실상은 열시반이면 잠드는 초바른생활을 하고 있어요.

  5. Irony 2010.03.14 18:43 address edit & del reply

    놀라긴요. ^^; 저야 뭐 그저그런 초식생활의 연속이죠. 불타는 밤, 불타는 에피소드 많이 만들어서 들려주세요~~ 몸조리 잘 하시구요.

  6. Coach Factory Store 2012.02.13 18:07 address edit & del reply

    Coach는 독특한뿐만 아니라 가죽의 디자인을 다양한 아니라 만들어집니다. 가죽 액세서리의 수요는 국가의 다른 부분에 자사의 제품을 판매하는 회사를 강요했다.